왜가리의 육아
 
오중근 기자
▲     © 호남 편집국

지난 16일 면(面) 전체가 친환경농업지역인 전남 강진군 옴천면의 한 야산에 2월부터 날아들기 시작한 튼 왜가리들이 따뜻한 날씨에 마음이 급했던지 예년보다 빠른 부화를 마친 뒤 새끼에게 먹일 물고기를 잡아 나르느라 부산을 떨고 있다.



기사입력: 2014/04/19 [11:12]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