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사찰 도리사 법조스님 목매자살
구미 도리사 초파일 앞두고 자살 ‘충격’
 
송점순 기자
조계종 중앙종회 의장인 법등 스님이 주지로 있는 경북 구미시 해평면 도리사 총무 법조 스님(56)이 자살해 지역 불교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11시 50분쯤 유명사찰인 도리사를 관광 중이던 오 모(여·33·서울)씨는 도리사 좌선대 40m 아래의 4m 높이 소나무에 목을 매 숨져 있는 법조 스님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도리사 대웅전     © 송점순

구미경찰서는 “별다른 외상이 없는 점으로 미뤄 자살로 추정된다”면서 “이날 새벽기도와 아침 공양에 참석하지 않은 점으로 미뤄 법조 스님은 4시에서 6시 사이에 목을 맨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역불교계 인사들은 “스스로 목숨을 끊을 만한 별다른 이유도 없었고 자살하기 전날까지 밝은 얼굴로 행사에 참여하는 등 평소와 다름없이 행동했다”면서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초파일을 얼마 남기지 않은데다 구미지역 대표 사찰이자 조계종 중앙종회 의장인 법등 스님이 주지로 있는 도리사에서 자살사건이 발생했다는 점 때문에 충격 여파는 상당 기간 지속될 전망이다
기사입력: 2005/05/13 [10:50]  최종편집: 1970/01/01 [09:33]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스님 자살] 유명사찰 도리사 법조스님 목매자살 송점순 기자 2005/05/13/
포토 포토 포토
더위만큼 화려한 철쭉꽃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