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나비 사랑 가수 김상국 씨 타계
15일 밤 10시20분 심장마비로 타계했다. 향년 72세.
 
부산편집부
불나비 사랑을 부른 가수이자 영화배우 김상국 씨가 15일 밤 10시20분 심장마비로 타계했다. 향년 72세.

부산 출신인 고인은 1965년 자신의 출연작이었던 영화 불나비의 주제가 불나비 사랑으로 큰 인기를 모은 후 쾌지나 칭칭나네 여기 이 사람들 멋쟁이 아가씨 뜻대로 멋대로 자갈치 찬가 등을 발표했다. 

출연 영화로는 워커힐에서 만납시다(1966), 육군 김일병(1969), 우리강산 차차차(1971), 별난장군 팔도부하(1973), 어머니(1976) 등이 있다. 

영화배우로서 고인은 강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성격파 배우로 인식됐으며, 가수로서는 서민들의 애환이 담긴 노래를 주로 불렀다. 

그러나 1990년대 중반 이후 외부 활동을 접으면서 대중들의 기억에서 잊혀져갔다. 최근 한대수 씨가 리메이크한 불나비 사랑이 영화 타짜의 엔딩곡으로 쓰이면서 이 노래에 대한 관심이 새삼 일고 있다. 

고인의 큰딸은 "아버지께서 며칠동안 몸이 좋지 않아 곧 병원을 찾아갈 생각이었다. TV를 보시다가 갑자기 돌아가셔서 손을 쓸 경황이 없었다"고 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차정화 여사와의 사이에 2남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 흑석동 소재 중앙대 병원 영안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7일 오전.

기사입력: 2006/10/16 [09:01]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