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남산 석조문화재에 대한 복원정비 추진
 
김정희기자
▲     © 영남조은뉴스
문화재청과 경주시의 경주남산 종합정비계획의 일환으로 시급하게 복원정비가 필요한 경주남산 삼릉계석불좌상(三陵溪石佛坐像, 보물 제666호)과 열암곡석불좌상(列岩谷石佛坐像, 경북도 유형 제113호)에 대한 발굴조사와 복원정비사업이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에 의해 금년 6월말까지 지속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경주 남산지구는 삼국시대 불국토(佛國土)를 꿈꾸던 신라인들의 정신과 호국불교의 염원이 깃들어 있는 수많은 불교문화재가 남아 있어 야외박물관이라고 불리고 있다. 경주 남산은, 크고 작은 여러 계곡과 능선의 정상부에는 정교하고 예술성이 높은 석조불상과 석탑을 비롯하여 다양한 형태의 선각불상(線刻佛像)이 산재하고 있어, 2000년 12월 ‘경주역사유적지구’를 세계문화유산(世界文化遺産)으로 등재하는데 큰 역할을 한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경주 남산지구에는 의외로 오랜 세월을 견디지 못하고 풍화되거나 무너져 파괴된 석조문화재가 많이 남아 있다. 이번의 발굴조사를 통하여 그 원래의 모습을 찾고 복원 및 정비가 이루어질 삼릉계석불좌상과 열암곡석불좌상도 그 중 하나이다.

삼릉계석불좌상은 8~9세기경에 만들어진 작품으로 일제강점기인 1923년에 정확한 고증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따라서 불상의 안면은 시멘트 몰탈로 적당히 복원 처리된 상태이고, 불상의 광배는 오랜 세월이 흐르면서 불상 뒤편으로 넘어져 크게 파손된 상태이다. 이에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석불좌상이 위치한 주변 일대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하여 불상이 원래 위치하였던 지점과 관련된 유구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또한, 석조불상의 유실된 안면과 깨어진 광배에 대한 원상복원도 함께 진행할 것이다.

열암계곡에는 불두가 유실된 석불좌상 1구가 남아 있다. 2005년 10월 열암계곡의 아래에서 우연히 발견된 불두(佛頭)에 대한 조사결과, 이 불두가 바로 열암곡석불좌상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이번에 복원을 추진하게 되었으며, 동일 개체로 확인된 석불좌상 주변의 광배 및 대좌 편들에 대한 복원도 실시할 예정이다. 복원이 완료되면 통일신라기(8세기말경)의 완전한 불상으로 조성될 것으로 크게 기대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는 이번에 삼릉계와 열암곡석불좌상에 대한 복원정비를 통하여 신라인의 신앙지(信仰地)였던 경주남산의 정체성을 구명하고 그 참모습을 재현하며, 민족문화유산의 가치를 보여줄 수 있는 수준 높은 문화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도움을 주고자 한다. 이를 통해 신라문화의 보고인 경주가 역사와 문화, 교육, 관광이 함께하는 세계적인 문화유산 현장으로 지속될 수 있는 문화적 기반을 마련코자 한다. 또한, 남산의 우수한 우리 문화재가 경주역사문화도시의 핵심적인 인프라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향후 종합적인 보존대책의 수립 및 정비방안에 대한 기초적인 자료를 학계와 관련기관에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남산 삼릉계석불좌상과 열암곡석불좌상에 대한 발굴조사와 복원정비 실시에 따른 관계전문가 자문회의를 2007년 2월 8일(목) 11:00 유적 현장에서 실시한다.

사진설명 : 삼릉계 석불좌상


기사입력: 2007/02/09 [01:1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삼릉계] 경주남산 석조문화재에 대한 복원정비 추진 김정희기자 2007/02/09/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