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정인봉 문건 "검증할 필요.. "
 
편집부
소극(笑劇). 네이버 국어사전은 “관객을 웃기기 위해 만든 비속한 연극. 과장된 표현·황당무계함 따위를 특징으로 한다”고 정의한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도덕적 문제점을 밝히겠다”고 공언했던 정인봉 변호사의 ‘검증 논란’은 한 편의 소극(笑劇)으로 마무리되는 분위기다.

한나라당 경선준비기구인 국민승리위원회는 15일 정 변호사가 제출한 이른바 이명박 X파일을 공개했다. 그러나 새로운 내용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선준비위 이사철(李思哲) 대변인은 "과거 15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의 선거법 위반 관련 자료로 검증할 필요가 없는 것으로 결론지었다"고 말했다.

정 변호사가 제출한 이 문건은 A4용지 200여 페이지 분량으로 이명박 전 시장의 1996년 15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된 내용이다. 그러나 이같은 내용들은 이 전 시장이 이미 유죄 판결을 받아 사법처리가 끝난 사항이다. 검증자료 겉장의 목차는 조선일보 인터넷자료, 동아일보 인터넷 자료, 조선일보 기사, 동아일보 기사, 동아닷컴기사, 조선닷컴기사, 대법원 사건 일반내역, 판례공보 대법원 판례, 법인등기부 등본, 법제사법위원회 회의록, 瑩?순으로 적혀 있다.

제출 자료가 천 페이지에 가까워 보였던 이유는 정인봉 변호사는 자료를 4부 만들어 경선준비위에 제출했기 때문이다.

이 대변인은 "검증위원 4명으로 소위원회를 구성해 정밀 검토한 결과 그 서류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15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유죄판결을 받은 내용과 당시 김유찬 비서관을 해외로 도피시켜 유죄판결을 받은 것에 관한 자료였다"고 했다.

그는 특히 "선거법 위반과 범인 도피 부분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종료돼 유죄판결까지 받은 사안"이라면서 "경준위에서 더 이상 조사하거나 새로운 더 이상의 자료를 얻을 수 없어 검증절차를 밟지 않고 종료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수한 경선준비위원장은 자료를 본 직후 "모욕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맹형규 부위원장은 "황당하다. 태산명동서일필이다"고 말한 것으로 경준위원들이 전했다.

정 변호사는 이에 대해 "국민은 그 사실을 잘 모르기 때문으로 선거법을 위반하고 비서관을 도피시킨 이 전 시장의 부도덕성을 알리기 위해 그랬다"고 말한 것으로 이사철 대변인은 전했다.


박 전 대표 진영은 당혹스런 분위기다. 경선준비위 박 전 대표 대리인 김재원 의원은 “아무 내용 없던데… 다 아는 거더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박 전 대표측 한 관계자는 “정 변호사가 엉뚱한 행동을 벌임으로써 박 전 대표에게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역풍을 우려했다.

당내에서도 비난 여론이 뜨겁다. 인명진 윤리위원장은 “설 연휴 이후 정 변호사 소환을 검토중”이라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당행위로 규정한 만큼 징계도 거기서부터 출발한다”고 말해 중징계 방침을 시사했다.

강재섭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옐로 카드를 보내고 있지만 레드카드까지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집안 싸움이 동네 싸움되고 애들 싸움이 어른 싸움되는 꼴”이라며 대선예비주자들에게 집안단속을 촉구했다.

박근혜 전 대표의 법률 특보였던 정 변호사는 이날 특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기사입력: 2007/02/15 [19:0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