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차세대 전차 개발
수중 고속주행 포탑까지 잠수 헬기교전 능력
 
편집부
수중 바닥에서도 속도를 낼 수 있는 차세대 전차(XK2)가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됐다.

방위사업청 산하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일 경남 진영의 창원시험장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군 관계자,방산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차기 전차 시제품 출고식을 가졌다.

이날 첫선을 보인 전차는 전차기술 강국인 미국과 독일,프랑스,러시아 전차들과 비교해 성능과 가격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가진다고 ADD는 설명했다.

차기 전차 개발을 주도한 ADD 전차체계부장 김의환 박사는 "국산화율 90% 이상을 목표로 국내개발 필요성이 없는 일부 부품을 제외한 모든 구성품 및 체계를 로템을 비롯한 국내 주요 방산업체들과 함께 순수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했다"고 말했다.

특히 차기 전차는 4.1m 깊이의 물속에서 기동하다가 물 밖으로 나오는 순간 곧바로 전투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다. 미국과 프랑스 전차 등도 이런 기능을 보유하고 있지만 잠수 깊이는 우리가 개발한 차기 전차보다 떨어진다. 포탑까지 물 속에 완전히 잠기는 전차는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처음 개발했다고 ADD 전차체계부의 한 연구원은 전했다.

하늘에서 전차를 위협하는 헬기를 격추할 수 있는 전자지능탄도 갖추고 있다. 이 탄은 발사 후 스스로 표적을 찾아 공격하는 개념의 지능탄이다.

9.8㎞ 거리의 타격 목표물을 자동으로 탐지,추적하고 적과 아군을 자동으로 구별하는 피아식별장치가 있어 유사시 숙련이 덜 된 전차병이라도 적 전차를 신속하게 제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입력: 2007/03/05 [01:00]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