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 빙과. 라면값 권장가격 '동결'
롯데. 오리온 앞장 결정..농심 올리려다 '보류'
 
푸드투데이 황인선 기자
식품업계가 정부 요구를 받아들여 지난해 6월 수준으로 권장소비자가격(권장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롯데제과와 오리온이 앞장서서 주요 제품 가격을 동결했고 농심은 최근 검토한 100원 인상안을 접고는 다시 주판알을 튕기기 시작했다.

19일 지식경제부와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과자 12종, 빙과.아이스크림 12종에 대해 작년 6월 과 같은 수준의 권장가격을 표시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제품별로 보면 월드콘(바닐라)이 1500원, 설레임이 1600원으로 매겨진다. 스크류바, 죠스바, 수박바는 모두 1000원이다.

과자에서 제크(소용량)는 1000원, 썬칩(소용량)과 오잉(소용량), 순수양파(소용량)는 모두 1200원이다.

누크바, 빙빙바, 토네이도는 1000원에서 900원으로 내렸다.

앞서 지경부는 작년 7월 과자, 빙과, 라면, 아이스크림 4개 품목에 대해 오픈프라이스 제도를 적용했다 가격이 오르거나 판매점별로 편차가 생기는 부작용이 일자 최근 이들 품목을 적용에서 제외했다.

이어 물가안정 기여를 명분으로 내세워 식품업계에 작년 6월 오픈프라이스 제도 적용 이전 권장가격으로 사실상 환원해 줄 것을 촉구했고, 그동안 업계는 권장가격 표시 수준을 고민해 왔다.

오픈프라이스는 최종 판매업자가 판매가를 표시하는 제도다. 최종 판매단계에서 가격경쟁을 촉진하고 과거에 권장소비자가격이 과도하게 책정돼 소비자의 합리적 소비를 저해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1999년 도입됐다.

롯데제과와 함께 오리온도 과장 14종과 껌·사탕류 7종의 권장가격을 작년 6월과 같게 책정했다.

초코파이(상자) 3200원, 고래밥·핫브레이크·웨하스 700원, 오뜨(상자) 5천원, 쟈일리톨껌 4500원, 아이셔캔디 500원 등이다.

롯데, 오리온이 이렇게 나오자 농심은 지난 8일 100원 올리겠다고 했던 데서 한발 물러나 가격 책정재검토에 들어간 만큼 동결 수준에서 정리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해태제과와 빙그레 등 다른 업체들도 작년 6월 권장가격 수준을 검토하는 가운데 조만간 권장가격을 확정하기로 했다.

푸드투데이 황인선 기자 / www.foodtoday.or.kr

 

기사입력: 2011/08/20 [16:23]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