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새로운 혁신의 기업가 정신을 가져야 된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송길조 기자
[조은뉴스=송길조 기자] 이 대통령은 5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전경련도 산업보국의 정신, 도전적 기업가 정신으로 경제를 살렸던 것과 달리 이제는 새로운 혁신의 기업가 정신을 가져야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     © 호남 편집국


특히 이 대통령은 "시장이 진화한다. 그래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킬 수 있다는 점을 우리 기업인들이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대통령은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는 정부의 확고한 원칙이지만, 시장 또한 진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지금 전경련을 보는 (국민의) 눈은 대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이익단체로 오인받을 수 있는 위기에 처하고 있다"면서 "전경련도 많은 협의와 토론을 해야 하고 새로운 50년을 맞이해 국민에게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내놓아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     © 호남 편집국

이어 부의 양극화에 대해 "이대로 가면 점점 더 격차가 벌어질 수 있고, 이것을 극복하지 않으면 우리는 자유민주주의도, 시장경제도 지키는 것을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빈부 격차를 줄이는 문제의 중심에는 일자리 문제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또 "대학을 갈 수 없는 어려운 가정의 아이들에게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정부도, 기업에도 책임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서민 아이들을 위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공생 발전에서 중심이 되는 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고등학교 출신을 뽑아서 적어도 4년 정도 근무하면 대학 4년 졸업하고 들어온 사람보다 조금 더 대우가 나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국정운영 핵심기조인 `공생발전'과 대ㆍ중소기업 동반성장을 거론하며 "이것은 기업의 문화로 정착돼야 한다. 정부가 강권적으로 이야기하고 법과 제도로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성과를 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최근 물가 인상의 가장 큰 피해가 서민층에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물가문제도 대기업이 협조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출처] 조은뉴스(http://www.egn.kr)




기사입력: 2011/10/07 [09:0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