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적 방제역량 강화로 청정서해 지켜내겠다”
서해해경청, 서해지역 해양오염 방제 워크숍 개최
 
이길호 기자
서해지역의 해양오염 방제와 효과적 대응을 위한 워크숍이 열린다.

▲     © 호남 편집국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수현)은 27~28일 목포 국제축구센터에서 지방청을 비롯해 관내 5개 해경서 해양오염 방제전문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해지역 해양오염 방제 워크숍’을 개최한다.

2013년 해양오염 방제 및 예방 분야의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개선 방향모색을 위해 마련된 워크숍에서는 각 분야별 사례분석과 함께 현장 요원들의 현안과제에 대한 연구발표가 이어졌다.

서해해경청은 올해 9월 군산항공대에 항공방제기지를 구축, 항공기(헬기)를 활용한 신속하고도 체계적인 광역 방제 대응 체제를 마련했다.

또한 각 해경서에 1척씩 보유중인 소형방제작업정을 활용해 연안해역 소규모 오염사고 방제조치 방법과 방제정의 기능을 개선, 성과를 거두는 등 해양오염사고 대응력을 강화시켜 나가고 있다.

워크숍에서는 항공방제기지 활용방안과 폐기물 해양배출 한시적 허용량의 효율적 관리 등에 대한 현안 토의와 함께 해양오염사고 방제비용 징수 활성화 방안에 대한 특강도 마련됐다.

김수현 청장은 “해양 오염사고는 사고가 발생하면 국민의 금전적 손실발생은 물론 해양환경의 복원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만큼, 해양경찰이 앞장서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2013/11/28 [10:58]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