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이은성 자택 팬 무단 침입, 임신한 이은성이 신고
서태지의 한 여성팬이 서태지 자택 차고에 몰래 침입한 혐의로 체포됐다.
 
김경화/I선데이뉴스
 
▲ 이은성    © 서태지 컴퍼니
 
지난 24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23일 오후 7시10분께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 위치한 서태지 자택 차고에 침입해 서태지의 차량에 타 있던 혐의로 이모(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해당 여성은 귀가한 이은성이 차고 문을 연 뒤 주차를 하려는 순간 차고 안으로 뛰어 들어갔고, 이를 보고 놀란 이은성은 차고 문을 닫아 이씨를 가둔 후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10년 전부터 서태지의 골수팬이었다"며 "차고에 침입한 이날뿐만 아니라 최근 수차례 서태지의 집 앞에 찾아왔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태지컴퍼니 관계자는 "평소 서태지 집 주변에 일부 팬들이 자주 머문다"며 "해프닝인 만큼 이 씨에 대한 선처를 부탁할 예정이나 팬들의 지나친 행위 역시 앞으로 자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태지 이은성 자택 침입 사건을 접한 네티즌은 "무서웠겠다", "저런 팬을 사생팬이라고 하는거지", "뭐든 지나치면 독이 되는 것을 모를까", "정말 깜짝 놀랐을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은성은 현재 임신 7개월이다.

기사입력: 2014/06/25 [17:59]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