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핀 해바라기 청자축제를 반기다
축제장 길목에 수줍은 아낙의 모습으로 피어나다
 
오중근 기자
▲     © 호남 편집국


지난 4월 축제장 길목에 파종한 왜성(키작은)해바리기가 수줍은 아낙내의 모습으로 활짝펴 축제분위기를 한층 돋우고 있다. 함께 파종한 금계국과 어우러져 한여름에 강진청자축제장을 찾는 관광객을 반기고 있다.




기사입력: 2014/07/28 [12:0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