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자연사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특별전 개최
폐품을 예술작품으로 변모시키는 환경예술가 최정현 선생 작품 전시
 
이길호 기자
목포자연사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을 기념하고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유치·홍보를 위한 ‘고물(古物) 자연사박물관’ 특별기획전을 오는 20일부터 11월 23일까지 2달간 개최한다.

▲     © 호남 편집국

이번 특별기획전에는 ‘반쪽이의 육아일기’로 유명한 환경예술가 최정현 선생의 작품 160점이 전시된다. 전시품은 우리 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생활용구와 폐품, 고철을 이용한 동물 조형 작품들이다.

목포자연사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지구 환경과 자연 생태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흔히 접할 수 있는 생활 속의 폐품들이 예술작품으로 새롭게 변모하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우는 좋은 현장학습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 개관한 이후 전남의 대표 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한 목포자연사박물관은 우리 지역의 문화예술 활성화와 시민들의 문화향수권 신장을 위해 앞으로도 새로운 전시와 교육, 연구 활동 등을 펼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4/09/12 [10:26]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더위만큼 화려한 철쭉꽃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