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젓새우 생산지 신안, 젓갈타운 개장
 
이길호 기자
전국 최대의 젓새우 생산지이자, 국내 최초의 천일염 생산지인 신안군 지도읍에 위치한 신안 젓갈타운이 개장한다.

▲     © 호남 편집국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섬으로만 이루어져 있는 신안군(군수 고길호)은 다양한 어종이 생산되는 수산물 생산의 중심지이며, 특히 젓새우와 병어, 민어, 김 등은 이미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이중, 젓새우는 전국 생산량의 85%이상이 생산되어 전국으로 유통되고 있다.

신안군은 젓갈 생산지로서의 명성을 굳건히 하고, 수산물 유통과 관광산업의 동반발전을 위한 신안 젓갈타운 조성공사를 완료하여, 오는 9월 11일부터 개장하여 본격적인 젓갈판매에 나서기로 하였다.

▲     © 호남 편집국


총사업비 106억원이 투입된 젓갈타운은 젓갈 등 수산물판매장(20개소, 1,914㎡)과 젓갈 저장 및 숙성을 위한 저온저장시설(1개소, 978㎡) 및 전시·홍보관(1개소, 1,078㎡)등이 갖춰져 있으며, 지역 내 다양한 축제와 문화행사 장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11일부터 개장 할 매장은 12개 매장으로, 젓갈을 비롯한 각종 지역수산물 판매를 준비하고 있으며, 나머지 미개장 상가의 경우 재공모 예정으로 신안군에 주소를 두고 있는 주민은 누구나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     © 호남 편집국

신안군에서는 총187어가가 젓새우를 포함한 병어, 민어 등을 조업하고 있으며, 전년도에는 12,000여톤의 젓새우를 어획하여 약 250억원의 소득을 올렸다.





기사입력: 2015/09/11 [08:38]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농부의 아침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