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의 인자한 자태, 맑고 고운 꽃 피우다
 
홍명기 기자
진도군 석교초등학교 교정에 전남도 기념물 제217호로 지정된 ‘백목련’이 동면을 깨고 풍성한 꽃을 피우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나무 높이와 수관폭이 11m가 되고 수령이 약 100년된 석교초 백목련은 학교 졸업생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외형이 아름다운 나무로 학처럼 고고하고 우아하며,

▲     © 호남 편집국

화사한 봄 햇살을 머금고 희디흰 속살을 수줍게 드러내어 그 향기가 은은하고 매력적인 백목련꽃이 교정을 밝게 하여 학교에서는 매년 4월초에 목련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6/03/31 [12:57]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