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중국어선 조업시기 대비 폭염 속 목포 해상특수기동대원 전지훈련으로 열기
 
이길호 기자
목포해양경비안전서는 하반기 중국어선 성어기(타망조업 시기 10.16 ~ 12.31)에 대비,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역량 강화를 위한 대형함정 해상특수기동대 전지훈련을 지난 18일부터 2주간 실시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이들은 인천 영종도에 있는 특공대에서 ‘실무 중심 훈련을 통한 등선·진압 등 단속역량 강화’라는 방침으로 훈련내용은 단정조정 및 등선·격실제압 등 선박장악 절차 숙달, 채증(영상) 자료의 중요성 및 촬영방법, 해상사격 등이다.

중·대형함정 소속 목포 해상특수기동대원 총 123명은 잠수 직별 및 45세 이하 유단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해상에서 불법조업 외국어선으로부터 서해바다를 지키는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안두술 목포해경서장은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해상특수기동대의 등선·진압 등 불법 중국어선 단속역량 강화로 다가올 중국어선 조업시기에 대비하여 우리 측 해역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는 외국어선을 강력 단속해 우리 어민의 삶의 터전을 보호하고 해상공권력을 확보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해양경비안전서는 올 한해 불법조업 중국어선 17척을 나포해 담보금 10억 9천만 원을 징수했다.




기사입력: 2016/07/27 [11:0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