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3009함-해군 대천함 우리는 하나!
 
이길호 기자
목포해경은 진해 해군 정비창에서 해군과 교류협력을 통한 바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     © 호남 편집국


목포해양경비안전서는 오늘 25일 진해 해군정비창에서 수리중인 목포해경 3009함(함장 김대식)과 해군 3함대 대천함(함장 김경수)이 자매결연을 맺고, 함정 견학 및 전술 토의 등을 통해 상호 이해의 시간을 가졌다.

▲     © 호남 편집국


이날 행사에 해군 대천함 장병들 15여명이 해경 3009함을 방문하여 각종 인명구조 장비와 첨단 장비 견학 및 대화의 시간을 가졌으며, 교류하여 목포해경3009함 승조원들이 해군 대천함을 방문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     © 호남 편집국

함정견학 후 중국어선 나포 및 퇴거작전, 해경-해군합동 통신망 운용, 대규모 인명구조 방안 등 전술토의를 통해 해상에서 합동작전에 필요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마련하였고, 상호 친선 체육활동으로 형제애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목포해경 3009함장은 “9월 이후 중국어선 성어기에 대비한 나포작전에 해경-해군 협력의 기반이 되어 향후 해상에서의 임무수행 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6/08/26 [09:47]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농부의 아침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