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홍도선착장에 추락한 관광객 2명 긴급구조
홍도선착장에서 추락한 50대 관광객 2명이 목포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이길호 기자
어제 밤 8시 30분경 관광객 2명이 술에 취해 홍도선착장 바다로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인근 홍도해경안전센터에서 추락자 김모(56세, 남)씨와 유모(51세, 여)씨를 구조했다.

▲     © 호남 편집국

홍도해양경비안전센터 경찰관 3명이 인명구조장비를 지참하고 신속히 현장으로 출동, 인근 선박을 이용해 추락자 2명을 구조한 후 체온유지 및 외상을 확인한 결과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추락한 홍도 관광객 2명은 산악동호회 회원으로 홍도 관광을 위해 입도하여 동료들과 저녁식사 후 술을 마시고 이동하던 중 몸을 가누지 못하고 해상으로 추락, 일행 중 1명이 이를 목격하고 신고한 것으로 전했다.




기사입력: 2016/11/15 [10:45]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