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짐들이 장악한 강진 중앙로 길거리 축제
지난 11일, 봄내음 가득한 중앙로길거리가 ‘들썩들썩’
 
이승주 기자

지난 427일 개장한 전남 강진군 중앙로길거리 축제 & 목요 무지개장터가 이어 지난 511일에 중앙로 특설무대에서 중기청 주관 상점가 봄내음 축제기념 고객이 함께하는 경품행사 및 아짐가요제를 개최했다.

▲     © 호남 편집국


이날 행사는 고객과 상인이 함께 즐기는 행사로 진행, 색다른 볼거리, 즐길거리, 살거리를 제공하고자 주 소비층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제1회 아짐가요제를 개최했다. 가죽공예, 향초와 향꽃, 청자, 스티지공예품 등 지역내 공예품과 떡과 한과를 생산하는 사회적기업이 참여하는 목요 무지개장터도 눈길을 끈다.

조정연 중앙로상가번영회장은 “427일부터 개장해 10월말까지 30회를 계획하고 있는 길거리축제는 이제 시작단계로 5, 6월까지 중앙로상가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한다중앙로에서도 행사를 하니 좋다는 주민들의 반응과 물건을 팔 수 있도록 교통통제는 탄력적으로 했으면 한다, 매주 목요일에는 10%정도 전 점포 세일하자, 전단지를 뿌리자 등 상인들의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어 이를 모두 모아 더욱 실속 있는 축제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강진원군수는 경제가 어렵다고 사기 저하된 상인들이 하나가 되어 버스킹공연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고객과 함께 아짐가요제를 열어 지역 소상인들과 상생하는 목요장터를 개설하는 등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큰 일을 해 내고 있다앞으로는 상가나 군민들도 기후변화, 과학기술의 대 전환기에 적응하고 소득창출을 할 수 있는 준비를 해야 하며, 군수나 공무원들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열심히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도비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짐가요제 시상품은 지역경제살리기 마중물인 강진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고 우수한 성적을 거둔 3명에게 오감통 전남음악창작소 녹음 이용권을 제공했다. 중앙로상가에서 판매하는 김치냉장고, LED TV, 자전거 등 100여점의 푸짐한 경품을 준비해 지역자원과 연계한 중앙로길거리 축제를 개최했다는 호평과 함께 관광객과 주민들의 참여도가 높이는 실속있고 차별화된 행사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앙로상가번영회에서는 매주 목요일에는 중앙로상가에서 먹고, 사고, 즐기는 다채로운 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다.

강진읍 중앙로 길거리에서 공연행사가 펼쳐지고 있다.


기사입력: 2017/05/12 [12:21]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