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노인 목욕비 지원…맞춤형 복지 추진
 
한향주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지역특성을 감안한 맞춤복지 정책의 일환으로 지난 5월부터 노인 목욕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노인인구가 29%를 넘어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완도군은 관내에 거주하는 만 70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7~8월을 제외한 10개월 동안 월1회 목욕탕 이용권을 지급하며, 올해는 5월부터 6개월분 6매를 배부하고 있다.


군은 일반 목욕탕 4,000, ·면 공중목욕탕 1,000원을 지원하며, 주소지 읍·면사무소를 통해 배부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어르신들이 꼭 필요로 하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     © 호남 편집국

한편 완도군은 201510월 발족한 ()완도군행복복지재단을 통해 저소득층 노인 장애인 치과 지원(틀니·보철) 저소득층 노인 보행보조기 지원 위기가정 생계비 및 긴급의료비 지원 저소득층 영아 조제분유 지원사업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을 펼치며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완도군행복복지재단과 함께 어르신들을 위한 효 행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6/13 [11:17]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