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도서관 괜찮아요!
 
호남조은뉴스 칼럼리스트 문정인

▲  호남조은뉴스 칼럼리스트 문정인   ©호남 편집국
소나기가 한바탕 거칠게 퍼붓고 나니 한결 시원하다
. 창문을 통해 들어온 네모난 바람 냄새가 풋풋해 좋다. 시끄러운 속도 달랠 겸 도서관에 들렸다. 단정하게 정리된 책들이 나를 반긴다. 책장 넘기는 소리가 느긋한 도서관은 구석자리까지 꽉 찼다. 여느 때보다 학생들이 많은걸 보니 여름방학인 듯하다.

 

저 아이들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자랐을 때 세상은 얼마나 변해 있을까. 최소한 공부 때문에 차별받지 않은 세상이 되어있으면 좋겠다. 부모의 재력에 따라 아이들의 미래가 결정되는 불온한 사회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 극심한 불평등의 헬조선이 아니라 공정한 경쟁으로 출발하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다.

 

마음도 복잡하고 해서 달달한 시집이나 한 권 꺼내 읽으려고 서성였다. 천양희 시인의 시집코너에서 한참을 배회했다. 시인은 아직도 육필로 원고를 쓴다고 한다. 그녀의 애틋한 사랑과 좌절 그리고 혹독한 생활고는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시인의 시를 어떤 경로를 통해 읽게 되었는지 모르겠으나 나는 시인의 시를 단번에 짝사랑한 적이 있다.

 

쓴 풀 몇 포기 뽑아 잘근잘근 씹는다. 산다는 건 자주 쓴맛을 보는 것이라던 선배의 말이 옳았다.” 시인의 중얼거림에 짝사랑이 도질까 싶어 슬쩍 철학코너로 시선을 옮겼다. 철학책은 두께부터 범상치 않다. 고대철학에서부터 현대 철학에 이르기까지 그 종류도 다양해 지레 겁난다. 책은 펼쳤으되 진도는 거북이처럼 느리다.

 

사실 지난번 들렸을 때 접어 두었던 폭력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호기심이기도 하다. 인간의 폭력이 낳은 잔혹한 역사를 철학적으로 접근한다. 잔인한 폭력을 기반 한 재력과 권력과 명예는정의인가 범죄인가. 라는 질문에 천착한다. 폭력의 합리성과 정당성에 대한 질문이 거슬리긴 해도 저자의 의도는 분명해 보인다.


폭력은 절대 선이 될 수 없으며 선으로 폭력을 위안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이에 대한 서늘한 해석이 있다. 스무 살 청년 알베르 까뮈. 그는 단호하고 강렬하게 말한다.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 그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과 똑같은 어리석은 짓이다.” ‘까뮈의 명쾌한 해석에 격하게 동의한다.

 

익숙한 제목과 오래된 논쟁의 책 소크라테스의 변명은 유명하지만 쉽게 읽히는 책은 아니다. 그럼에도 읽을 때마다 소크라테스의 쩌렁쩌렁한 논리가 책을 뚫고 나올 기세다. 아테네 법정에서 자신을 변호 했던 노구의 소크라테스는 일류 역사상 가장 뛰어난 철학자임이 틀림없다. 이성과 양심이 고갈된 시대!

 

그리고 2000년이 지난 지금 소크라테스의 변명은 얼마나 유효한 것이며 또 시대의 지성은 소크라테스를 얼마나 닮아 있을까. 각자의 길을 가자며 마지막 변명을 마친 철학자의 죽음이 과연 변명일까? ‘시대는 소크라테스의 변론으로 수정할 용기는 없는 것일까.

 

폭염이 기승을 부린다. 쉼이 필요한 여름이다. 우리는 각자의 방식으로 휴가를 즐긴다. 떠나거나, 남거나, 또 일하거나. 어쨌든 휴가의 하루 정도는 도서관을 권하고 싶다. 세상의 분노와 일상의 분주함을 다 내려놓고 아이들과 함께 잉크냄새 풀풀 나는 도서관에서 여름나는 재미도 쏠쏠하다.

 

요즘 도서관은 환경이 매캐하거나 시설이 지루하지 않다. 시대에 맞게 도서관도 변신했기 때문이다. 특히 엄청난 규모의 다양한 책들을 마음껏 골라 읽는 유희를 누릴 수 있다. 그런데 어떤 책을 읽을까? 고민하지 말고 그냥 소소한 문장과 자잘한 행간을 읽으면서 여름휴가를 시원하게 보내시길 강추 해 드린다.

 

 

 

 

 




기사입력: 2017/07/28 [14:5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