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명품길 조성 공모사업에 완도군 ‘생일섬길’ 선정
아름다운경관․문화․역사자원․스토리텔링 연계해 조성
 
한향주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 생일면의 생일 섬길이 전남도 남도명품길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     © 호남 편집국



남도명품길 조성 사업은 건강과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도보 체험여행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천혜의 아름다운 경관과 문화·역사자원·스토리텔링을 연계해 지금까지의 기존 길과는 차원이 다르게 조성한다.



특히 주민 주도의 명품길 조성을 위해 기획 단계부터 지역 주민, 전문가 등의 조언을 받아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기존 길을 최대한 활용해 옛 선인들이 걸었던 없어진 길을 찾아 복원하는 수준으로 노선을 정했다.


▲     © 호남 편집국



이에 따라 서성항~용출~금머리갯길~금곡해수욕장~금곡마을 10.3km 개보수 구간과 금곡마을~유촌~서성항의 학교가는 옛길 4.5km 신규 구간 등 총 14.8km생일 섬길을 자연경관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데크 등 인공시설물을 배제하고 중장비를 투입하지 않을 방침이다.



생일 섬길은 걷기에도 편안한 길이지만 마방할머니 당숲예언의 샘’, ‘버들도깨비등의 무형자원과 멍때리기 좋은 곳’, ‘구실잣밤나무 군락지’, ‘백운산 생태공원등을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관광자원과 스토리텔링을 연계하여 역사와 옛 문화를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복원한다.


▲     © 호남 편집국



신우철 완도군수는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생일도를 찾은 탐방객들이 편안하고 최고의 힐링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다른 길에서는 느낄 수 없는, 누구나 걷고 싶고 찾고 싶은 길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9/26 [10:38]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