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명품 술 ‘사또주·병영설성 소주’
명인의 전통주 추선선물로 인기 폭발
 
오정혜 기자

민족 고유의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강진군 특산물인 병영양조장의 전통주가 추석 선물로 주목받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전라병영성이 있었던 강진군 병영면에서 60년간 오로지 좋은 술 만들기에 일생을 바친 병영양조장 김견식 명인의 사또주와 병영설성 소주가 추석을 맞아 주문이 넘쳐나고 있다.

 

사또주는 관내에서 생산한 친환경 쌀을 원료로 사용하여 만든 일반 증류주다. 40도의 알콜도수에 오디, 복분자에서 축출한 색소를 가미해 붉은색의 색감을 더한 양주 느낌을 살린 술이다.

 

병영 설성 사또주는 조선시대 전라 병영절도사가 즐겨 마셨다는 이야기에서 유래된 이름이다. 100% 강진산 쌀과 복분자, 오디를 발효시켜 빚은 전통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사또주는 대한민국 우리 술 품평회 대상, 세계 3대 주류 품평회에서 2회 연속 은상을 수상하는 등 자타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술이다.

 

▲     © 호남 편집국
 

또한 병영 설성 소주는 증류식 소주로 지역에서 생산한 보리쌀를 사용했다. 알콜도수 40도를 함유한 술로 시중에서 판매하는 일반 소주보다 알콜도수를 높게 해 차별화했다. 소주의 알싸한 풍미는 살리고 마신 후 뒤 끝이 깔끔하다.

 

김견식 명인은 병영양조장만의 고유의 맛과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각종 노력을 기울이며 국내뿐만아니라 국제 품평회나 박람회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다수 입상했다. 2014년에는 대한민국 전통식품 명인 제61호로 지정 받아 좋은 술은 좋은 원료에서 나온다는 신념을 인정받았다.

 

병영양조장은 사또주, 병영 설성 소주뿐만 아니라 전국 최초 유기가공식품 인증을 획득한 설성만월유기농 막걸리, 향이 은은하고 숙취가 없는 약주인 청세주 등 모든 제품을 100% 국내산 쌀과 보리를 사용해 생산하고 있다.



사또주, 병영설성소주 소비자 판매 가격은 700ml 1병 기준 25000원이다.



기사입력: 2017/09/26 [10:51]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