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민 3의 정신 조형물 제막식
 
이길호 기자

신안군은 1115일 신안공설운동장 광장에서 신안군민 3의 정신조형물 제막식을 200여명의 군민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

 
▲     © 호남 편집국

3의 정신 조형물은 높이 4.5미터, 2.7미터 크기로 신안군 대표 친환경 농수산물을 상징하는 쌀이 밥그릇에 담아있는 풍요롭고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형상화 하여 정의신의창의를 새겨 넣었다.

 

이날 행사는 산업사회를 거치면서 자기만의 이익을 중심에 두고 다른 사람은 고려하지 않은 자기중심주의의 현대사회 폐단을 시정하려는 군민 의식개혁운동의 일환으로 개최했다.


신안군민 3의 정신은 정의신의창의정신이다.

 
▲     © 호남 편집국

첫째, 정의는 특권과 반칙이 없이 상식대로 해야 이득을 보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정신운동이다.

 

우리 사회를 보면 일부 바람직스럽지 못한 사람들이 언제나 말썽을 일으킨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는 이웃을 이용하는 사람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러한 주변의 작은 문제들을 사소하게 생각하지 말고 정의롭게 해결 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둘째, 신의는 이웃 간에 강한 믿음으로 신의를 지키는 정신운동이다.


그저 입신출세와 부귀영화를 꿈꾸며 온갖 사욕과 권력을 좇아 철새처럼 살아가는 우리사회를 거짓으로 물들이려는 사람들을 배척되어야 한다.

 

셋째 창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창의적인 군민으로 항상 연구하는 습관을 가지기 위한 정신운동이다.

 

이제는 농촌에서도 창의적 발상과 도전정신, 혁신적 기술로 수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강소농이 많다.


빠르게 변해가고 있는 숨 가쁜 변화 속에서 뒤처지지 않고 우리 사회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혁신과 창의적 능력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고길호 신안군수는 기념사에서 신안군민 3의 정신을 군민이 전통적으로 추구하는 정신적 모랄 운동으로 승화시켜 군민 의식함양운동을 지속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조형물도 신안군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디자인을 개발해 확대 설치하고, 화합과 통합 그리고 신안인의 저력을 발판으로 풍요롭고 행복한 고장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압해읍 전연복 이장협의회장은 신안군민 3의 정신 실천결의문을 통해 조상들이 물려준 섬마을을 이어받아 정의신의창의 3의 정신으로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을 것을 결의했다.

 


기사입력: 2017/11/15 [14:0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