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과 바른미래당의 ‘도토리 키재기’
‘호남고립’ 민평당과 ‘정체혼란’ 바른미래당, 호남지지 얻을 수 있나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호남 편집국

설 연휴 직전 민평당과 바른미래당이 창당 또는 합당절차를 마무리하고 민심잡기에 나섰다. 특히 호남을 기반으로 등판했던 국민의당이 분열된 터라 양당 모두 호남민심 잡기에 사활을 거는 모양새다. 그러나 두 당 모두 호남민심을 얻기는 쉽지않아 보인다.

민평당과 바른미래당을 바라보는 호남민심은 착잡하다. 호남의 압도적 지지로 단숨에 전국정당이 된 국민의당은 겨우 2년 만에 지리멸렬했다. 그 원인도 내부에 있다. 시종일관 당내분란 끝에 아름답지 못한 결별을 한 것이다. 그 과정은 한국 정당사에 유례가 없을 정도로 망측하다.

요즘 보수 뺨치는 안철수 전 대표의 워딩을 보면 대다수 호남인의 의식과 동떨어져 있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호남은 개혁과 진보성향이 강한 지역으로서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이끌어왔다. 그래서 안철수 전 대표가 ‘새정치’를 들고 나왔을 때 호남이 그를 주목한 것은 이해할 만 하다. 구태한 정치를 개혁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그에게서 나올 수 있을까 착각한 것이다.

하지만 호남정치인들이 안철수를 필두로 새정치민주연합(현재의 민주당)을 탈당하여 국민의당을 만든 것은 문제가 다르다. 개혁을 바라는 민심을 받들어서가 아니라 정파간 이해관계가 컸다고 본다. 반문재인 정서 때문에 손잡고 나온 것이지 안철수와 호남정치인의 화학적 결합은 원래 난망했다는 평가가 많다. 결국 그들은 찢어졌다. 이제는 서로가 곧 소멸할 것이라고 비난한다. 서로가 호남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황망한 일이다.

호남인의 입장에서 보면 두 당의 다툼은 ‘도토리 키재기’다. 두 당 모두 불안해보이기는 마찬가지다. 민평당은 소속의원 전원이 호남 의원이고 지역당도 서울, 경기를 제외하면 광주, 전남북으로 호남뿐이다. 호남당이 될 소지가 다분하고 호남의 정치적 고립을 초래할 위험성이 커보인다. 바른미래당은 호남계와 안철수, 유승민계가 뒤엉켜 당 정체성을 정립할 수 있을지조차 의문이다. 바람잘 날 없는 집안 싸움으로 국민들의 스트레스 지수만 높일지도 모를 일이다.

두 당은 알아야한다. 호남의 정치적 성숙도는 대단히 높다. 정치인의 일거수일투족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분석한다. 누구를 왜 선택해야하는지도 알고 있다. 두 정당이 어떻게 탄생했는지도 모두 지켜보았다. 민평당과 바른미래당은 과연 호남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까? 다가오는 지방선거가 벌써부터 흥미롭다.

 
 
 

기사입력: 2018/02/15 [10:50]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