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소안도에서 울려퍼진 99년전 그날의 함성
소안항일운동기념공원에서 3.15 완도독립만세운동 재현
 
한향주 기자

항일의 섬 완도 소안도에서 제99주년 3.15완도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열렸다.

 

▲     © 호남 편집국

 

올해 1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소안항일운동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식전행사, 개회식 순으로 진행되고, 독립유공자 송내호 선생 묘역 순례는 우천관계로 취소되었다.

 

3.15완도독립만세운동은 19193.1항일 만세운동이 전국으로 퍼져나가는 과정에서 일어난 운동이며, 소안도는 69명의 독립운동가와 20명의 독립유공자 등 89명을 배출하여 항일운동의 성지로 불리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특히, 소안도는 2012년부터 전체 1천여 가구에서 365일 태극기를 게양하는 등 항일운동 정신을 이어가고 있는 섬이기도 하다.

 

재현행사는 식전행사로 소안농악단 12군고 공연과 헌화분향, 독립선언문 낭독과 기념사, 소안노래교실 회원들이 준비한 독립운동가 합창으로 치러졌다.

 

완도군 관계자는 “3.15완도만세운동 재현행사는 선열들의 희생과 화합의 정신을 되새기고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애향심과 애국심을 심어주는 뜻 싶은 행사라고 밝혔다.


안녕하십니까?
호남조은뉴스 완도지사 한향주 입니다.
 
기사입력: 2018/03/16 [12:15]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