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원하는 도지사
촛불정신 계승하고 정권교체에 공헌한 사람, 전남의 위상을 높이고 발전시킬 수 있는 사람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호남 편집국

민주당의 전남 도지사 경선이 시작되었다. 중앙당에서 여론조사를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선거 때면 늘 그렇지만 전남에서도 도지사 후보를 두고 말이 많다.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의 장점보다 상대의 단점만 꼬집는 네거티브에 적극적인 탓이다.

 

민주당에서는 세 명의 입지자가 선택을 다투고 있다.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은 사람도 있지만 대략 3파전 구도로 흘러가는 모양새다. 공천은 도민 여론조사와 민주당 권리당원 선거인단 투표를 절반씩 반영하여 결정한다.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끝낸다고 하니 머지않아 판가름 날 것이다.

 

광역자치단체를 대표하는 단체장의 자리는 막중하다. 그 사람의 역량에 따라 지역이 살기도하고 죽기도 한다. 기초단체가 못하는 일을 해내야하고 중앙정부의 부당한 압력도 이겨내야 한다. 현 정부는 지방분권 강화를 화두로 내세웠다. 전남지사의 자리는 그만큼 더 막중해졌다.

 

새로운 전남지사는 적어도 다음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고 필자는 생각한다. 시대정신이 요구하는 기준이기도 하다.

 

첫째, 촛불혁명의 정신에 부합해야 한다. 촛불혁명은 부패와 권력의 사유화, 그리고 권한남용 등의 적폐를 청산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며 현재진행형이다. 이러한 촛불혁명을 계승하고 국민의 뜻을 받들기 위해서는 후보 본인이 깨끗하고 검증된 사람이어야 한다. 정치적 경험도 풍부해야 한다. 검증절차를 거치지 않았거나 정치무대 경험이 일천한 사람이 지사를 욕심내어서는 안된다.

 

둘째, 정권교체에 공헌한 사람이어야 한다. 우리는 지난 보수정권의 적폐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 이를 청산하기 위해 국민이 촛불을 들고 거리에서 밤을 세웠지만 과정은 너무나 힘들고 고통스러웠다. 수구세력의 저항도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국민들은 마침내 정권을 교체했고 문재인 정부에 적폐청산의 소임을 맡겼다. 새로운 지사는 정권교체에 기여하고 문재인 정부의 소임을 함께 수행할 사람이어야 한다. 양지에서 편안하게 과실만 누린 사람이어서는 안된다.

 

셋째, 전남의 위상을 높일 수 있어야 한다. 현대사의 과정에서 전남이 차별받고 낙후된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이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사실이다. 그런 가운데도 전남은 한국 민주주의를 지켜왔고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키는 주역이 되었다. 그리고 대통령에 이어 국무총리를 배출한 지역이 되었다. 새로운 지사는 이 같은 전남의 위상에 걸맞고 그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낙후된 지역의 발전도 빠르게 앞당길 수 있다. 정치적 역량이 큰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민주당 경선이 본선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전남은 선택을 해야 한다. 그 선택은 여론조사에 응하는 도민과 민주당의 선거인단에게 달려있다. 세 사람 중 우리가 원하는 도지사 후보는 누구일까. 부디 후회하지 않는 선택을 해주길 바란다.

 

 

 


기사입력: 2018/04/01 [12:55]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