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소규모 테마형 수학여행지로 인기
해변승마, 갯벌카약, 드론, 천체 관측까지
 
이길호 대표기자

단체관광 인센티브와 체험비 50% 파격 지원

 

▲     © 호남 편집국

 

신안군의 테마형 수학여행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끌며 8개 학교에서 1,000여 명의 학생이 신안을 방문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여가가 있는 삶의 일환으로 증도와 임자도를 연계한 소규모 테마형 프로그램을 기획, 인센티브와 함께 체험프로그램 비용을 일부 지원하여 학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인센티브는 당일 5,000, 숙박 10,000, 체험프로그램은 갯벌 카약 투어 5,000, 승마체험 12,500, 드론/IT체험 5,000원을 각각 지원한다.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이자 한국관광 100,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 다양한 타이틀이 붙은 증도는 갯벌과 천일염 등을 소재로 한 학습과 체험활동이 가능하다.

 

▲     © 호남 편집국

 

휴가철 가고 싶은 섬, 명사30리 대광해수욕장, 튤립축제로 잘 알려진 임자도의 갯고랑 카약 투어, 해변 승마와 드론 체험은 타 지역에서는 쉽게 접하기 힘들어 학생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생태 관광지로 잘 알려진 증도와 임자도에서 다양한 체험을 통해 공부에 지친 청소년들이 쉼표가 있는 삶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하반기에 예산을 늘려 많은 학생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 호남 편집국

 

한편, 증도는 한국관광 100,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관광지로 선정된바 있고, 임자도는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선에 선정되었다.

 

▲     © 호남 편집국

기사입력: 2018/05/31 [08:35]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