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대교, 보수공사로 12월 중순까지 전면 통제
제2진도대교로 우회 통행…운전자 혼란 최소화 위해 유관기관 협력
 
이귀재 기자

보수공사를 위해 진도대교의 통행이 12월 중순까지 전면 통제된다.

 

 

▲     © 호남 편집국

 

28일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상판과 교량 연결구간의 보강공사를 위해 오는 830일부터 1214일까지 진도대교의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한다.

 

그 동안 일방향 통행으로 운영되던 제2진도대교를 양방향 통행으로 전환해 우회도로로 활용하게 된다.

 

지금까지 진도대교는 진도해남 방면 2개 차로 일방향, 2진도대교는 해남진도 방면 2개 차로 일방향으로 통행했기 때문에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익산국토청은 진도대교 통제로 발생할 수 있는 운전자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근 유관기관(진도경찰서, 진도군, 해남군, 광주국토관리사무소,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합동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차량 속도 저감시설 설치와 교통안전 시설물 보강, 우회도로 홍보 강화 등 안전 확보를 하고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동 노력을 전개키로 했다.

 

진도군 안전건설과 관계자는 공사기간동안 유관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안전한 차량 운행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면서 운전자들께서도 공사구간에서 서행하는 등 안전운전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8/28 [12:22]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