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협치의 대상일까?
원내대표 국회연설 기가 막힌다.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호남 편집국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연설이 화제다. 지난 5일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그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마이클잭슨의 영상을 보여주며 문재인 정권이 경제 헛발질 문 워킹을 한다고 비난했다. 소득주도성장은 정부가 국민을 현혹하는 보이스피싱이며 세금중독성장이라고 혹평했다.

 

그 밖에도 문재인 정부를 단죄(?)하기 위해 그가 동원한 언사는 화려하다. ‘세금 몰빵 경제, 소득주도성장 굿판, 세금 뺑소니 정권, 적폐청산쇼, 일자리 대못 정부, 일자리 울화통, 오지라퍼등등 개그맨이 울고 갈 만 한 어휘력을 선보였다.

 

그의 연설에 논의해 볼 바가 없는 것은 아니다. 최저임금이나 기업정책, 공무원 증원, 원전정책, 연금정책,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폐기, 대기업 고용세습 봉쇄,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등은 정책적인 측면에서 신중한 협의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 그러나 대안없는 막말성 연설로 인해 이런 소재들은 희화화되고 말았다.

 

압권은 역시 출산주도성장이었다. 아이를 낳으면 2천만원을 지급하고 성년이 될 때까지 총 1억원을 지급하여 저출산 해소를 통해 성장동력을 찾자는 것이다. 20년간 연평균 400만원, 매달 33만원을 지급하면 된다는 친절한 계산도 덧붙였다.

 

연설 후 예상대로 비판이 쇄도했다. 여성을 출산의 도구로, 국가성장의 도구로 생각하는 천박함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저출산은 성평등, 가족구조, 주택, 고용문제 등 복합적인 사회문제에 기인한 것인데 돈을 주어 해결한다는 저급한 인식도 비판 대상이 되었다.

 

현정부 정책을 '세금중독성장이라고 악평했지만 그가 말한 출산장려금과 수당 또한 세금에서 충당해야하는 모순도 생겼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아동수당 10만원을 반대했던 자유한국당이 매달 33만원씩 총 1억원을 주자고 하니 진정성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비판을 떠나 무척 궁금하다. 한 달에 33만원을 주면 정말 아이를 낳을까? 국가 경제가 정말 성장하는 것일까? 김성태 원내대표의 이날 연설은 내용과 표현에서 무척 경박하고 위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블루하우스(청와대)의 스피커냐고 힐난한 것은 차라리 애교에 가깝다.

 

연설 말미에 그는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비상경제 협치회의를 제안했다. 최근 정치권의 화두가 협치인 만큼 환영할 만도 하지만 그 앞에 붉은 깃발 뽑기라는 수식어가 달렸다. 협치를 하자는 말일까 항복을 하라는 말일까.

 

10년 가까이 자행된 전임대통령의 국정농단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자유한국당. 집권당으로서 책임을 져야하지만 제대로 된 사과 한번 한 적이 없다. 오히려 국회연설에서 악담하고 박수치는 그들. 과연 협치의 대상일까?

 


기사입력: 2018/09/07 [15:3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