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관광객 유치 여행사 인센티브 지원
 
박일광 기자

진도군이 올해 총 4,000여만원으로 단체관광객을 유치한 여행사와 학교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     © 호남 편집국

 

8일 진도군에 따르면 여행업 등록이 되어 있고 내국인 20, 외국인 10, 수학여행단 50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한 여행사 및 학교에게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관광객을 유치한 여행사 또는 학교는 관광객 유치 후 각종 증빙 서류를 준비해 제출하면 해당 숙박시설, 음식점, 관광지 확인을 통해 지원된다.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는 당일 유료관광지 1개소, 음식점 1식 방문 시 내국인 5,000, 외국인 7,000, 수학여행단 3,0001일 숙박 시 유료관광지 1개소, 음식점 2식 방문 시 내국인 12,000, 외국인 15,000, 수학여행단 7,0002박 이상 시 내국인 20,000, 외국인 25,000, 수학여행단 15,000원으로 1회 최대 50만원까지 지원된다.

 

 

▲     © 호남 편집국

 

진도군 관광과 관광정책담당 관계자 대명리조트 쏠비치 호텔&리조트가 오는 7월 중순에 개장해 576개 객실이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많은 관광객이 진도군을 방문해 지역의 독특한 관광자원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진도군은 모객 우수여행사 특별 인센티브로 1년 동안 500명 이상 유치한 여행사를 대상으로 유치 인원이 많은 여행사에게 군수 표창과 함께 300만원, 150만원, 50만원씩을 인센티브도 추가도 제공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01/09 [11:02]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