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지명위원회 ‘천사대교’로 확정
 
이길호 대표기자

국가지명위원회는 압해 ~ 암태간 해상 교량을 지난 20181211일 제5차 국가지명 위원회를 개최하여 1217천사대교로 최종 결정했다.

 

▲     © 호남 편집국

 

이로써 지난 2018927일 군 지명위원회 이어 도 지명위원회에서 의결한 (군수:박우량) ‘천사대교로 확정되었다.

 

앞으로는 지도·각종자료 등에 천사대교로 표기되고, 인터넷· 네비게이션 등에 천사대교를 검색하면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1580 천사대교로 안내된다.

 

▲     © 호남 편집국

 

압해~암태간 천사대교는 총 연장 7.22km, 사장교(1,004m)와 현수교 (1750m) 형식이 공존하는 국내 유일의 교량으로 우리나라 4번째 규모의 장대 해상교량이다.

 

천사대교는 20109월 착공, 왕복 2차로로 오는 21일부터 7일까지 임시개통 되며, 정식개통은 3월경으로 예정되어 있다. 이로써 착공 8년만에 완공된 천사대교는 서남권의 랜드마크로 부상 할 것으로 기대 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천사대교의 개통은 신안군 중부권 4개면(자은,안좌,팔금,암태)에 육상교통망이 확충됨으로써 군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이며 접근성의 획기적인 개선으로 군민 소득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천사대교 개통으로 그동안 교통여건 때문에 자주 찾지 못했던 관광객들과 각종 동호회 단체들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9/01/15 [14:58]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더위만큼 화려한 철쭉꽃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