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연속 대한민국 최우수 축제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성료
체험·공연·글로벌 행사 등 70여종의 부대 행사…관광객 높은 호응
 
박일광 기자

현대판 모세의 기적으로 불리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세계적인 명품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25일 진도군에 따르면 지난 21()부터 24()까지 고군면 회동과 가계 일원에서 열린 41회 신비의 바닷길 축제에 외국 관광객 3만여명 등 총 53만여명이 방문하는 등 세계적인 축제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축제는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의 바다가 조수 간만의 차로 길이 2.8에 걸쳐 폭 40m의 바닷길이 열리는 시기에 맞춰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열렸다.

 

 

▲     © 호남 편집국

 

특히 올해 축제는 6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 축제에 걸맞게 축제 공간을 전통 민속·문화공연, 전시·체험, 글로벌 존 등 테마별 운영과 함께 지난해보다 확대된 체험과 공연, 글로벌 행사 등 70여종을 선보였다.

 

천연기념물 제53호 진도개 묘기공연, 진도씻김굿, 진도북놀이,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진도아리랑, 강강술래 공연, 바닷길이 열리기 전 주민 300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북놀이 퍼포먼스인 신비의 땅을 울려라등 다채로운 공연에 관광객들은 감탄사를 연발했다.

 

 

▲     © 호남 편집국

 

응답하라 모세의 기적, 컬러플 진도, 미라클 레이져 멀티 미디어쇼, 글로벌 음악여행 등 외국인 참여 프로그램 확대와 바닷길 해안 도로 곳곳에서 다양한 체험 부대 행사를 열어 관광객이 보고·느끼며·즐기면서·머물고 갈 수 있는 축제로 만들었다.

 

또 진도 홍주, 미역, , 울금, 구기자 등 청정 진도 특산품 판매장에도 많은 관광객이 몰렸다.

 

진도군 관광과 관광정책담당 관계자는 신비한 테마와 아이디어를 접목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등의 부대행사를 올해 대폭 강화했다진도 바닷길 축제를 우리나라 대표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진도 신비의 바닷길은 1975년 주한 프랑스 피에르랑디 대사가 바닷물이 갈라지는 현상을 목격하고 프랑스 신문에 한국판 모세의 기적이라 소개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2019/03/25 [11:40]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포토
더위만큼 화려한 철쭉꽃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