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보건소, 희귀난치성 질환자 의료비 지원 사업 추진
 
박일광 기자

진도군 보건소는 희귀난치성 질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의료비 지원 사업 신청을 받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진도군은 진단과 치료가 어렵고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희귀난치성 질환자들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예산 35,500만원 투입, 168명의 희귀질환자의 의료비를 지원했다.

 

대상 질환은 만성신부전증, 홍반성루프스, 파킨슨병 등 951종 질환으로 지난해(133) 대비 7배 확대했다.

 

지원 항목으로는 요양급여비용의 본인부담금 보장구 구입비 호흡보조기 및 기침유발기 대여료 간병비 특수식이 구입비 등이다

 

희귀·난치성질환자의료비지원은 해당질환으로 진단받은 산정특례 대상자로 등록된 환자에게 의료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환자가구와 부양의무자가구의 소득·재산 수준이 선정기준에 적합하면 보건소로 신청하면 된다.

 

특히 희귀·난치성질환을 가진 노인·중증 장애인(장애등급 1~3)은 부양의무자가 기초연금수급자 또는 장애인연금수급자인 경우 소득·재산조사가 면제되는 등 더 많은 희귀·난치성질환자들이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진도군 보건소 예방의약담당 관계자는 이번 희귀난치성질환자의 대상 질환이 대폭 확대되고 소득과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등으로 희귀난치성질환 가구의 과도한 의료비 부담을 덜어 줄 것으로 예상된다혜택을 받지 못하는 희귀난치질환자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홍보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4/10 [13:1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