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울금, 이마트 55개 점포에서 9일부터 15일까지 특판 행사 개최
‘진도울금’ 판로 확대 발판 마련…울금 판매 1+1 행사
 
박일광 기자

전국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진도 울금이 이마트에 입점했다.

 

▲     © 호남 편집국

 

진도군은 농수특산물 가공·판매 활성화를 위해 대형 유통업체인 이마트 55개소에서 진도 울금 판매 기획전을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7일동안 개최한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진도군은 이번 판매 기획전을 통해 진도군에서 생산가공되는 우수한 품질의 울금을 대도시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려 판로를 확보하고 소비를 촉진한다.

 

기획전에는 진도 울금으로 가공한 울금분말, 울금차, 울금과립, 액기스 등 4개 종류 품목을 전시, 판매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또 울금 과립스틱과 울금차·분말 등 시식시음 행사와 함께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울금산업 특구지정 기념으로 1+1 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 기획전 종료 후에는 울금분말, 울금차, 울금과립 등의 품목이 수도권에 위치한 55개 이마트 점포에서 상시 판매된다.

 

진도 울금은 간 기능 개선(숙취해소), 치매와 아토피 예방, 소화 기관 기능 강화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도군 경제마케팅과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울금 기획전 개최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산물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군민소득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5/09 [14:00]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