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보건소, 정신질환 강력 범죄, 선제적 대책 추진
 
이길호 대표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정신질환(조현병)에 의한 강력범죄 등 응급위기 상황 발생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 체계 구축에 나섰다.

 

▲     © 호남 편집국

 

우리나라 정신보건서비스가 시설중심에서 지역사회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망상이나 환청 등 조현병에 의한 묻지마식 강력범죄가 발생하고 있어 신안군이 유관기관인 경찰서, 소방서 등과 협업에 나선 것이다.

 

군은 경찰소방보건복지 관계기관과 정신과 의사가 참여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정신질환자에 의한 강력범죄, 자살시도자 등 위기상황 발생에 대비하여 협력을 강화 할 계획이다. 특히 유사시 경찰에 의한 보호조치와 응급입원은 물론 행정입원 등 정신질환(조현병)에 의한 심각한 범죄에 선제적으로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군에서는 내년까지 정신건강복지센터를 보건소에 개설하여, 지역사회 정신질환자에 대한 정신보건서비스도 강화 할 계획이다.

 

보건소는 정신응급 상황대응 협의체회의를 분기 1회 이상 개최하여 유관기관과 정보공유와 협력을 강화하는 등 건강하고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5/09 [14:06]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