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자라대교”(안좌~자라) 준공식 성료
 
이길호 대표기자

신안군 안좌도와 자라도를 잇는 자라대교 준공식이 28일 안좌면 복호리 일원에서 지역주민과 기관단체장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거행됐다.

 

▲     © 호남 편집국

 

자라대교는 지방도 805호선 내 신안군 안좌도와 자라도를 잇는 연도교로 총연장 2, 왕복 2차선 1주탑 콘크리트 사장교로 신설됐다.

 

201112월 착공해 20188월까지 7년여 동안 총사업비 498억 원을 투입했으며 차량 운행은 지난해 말부터 이뤄졌다.

 

그동안 자라도에서 목포로 가려면 하루 2~3편의 여객선을 이용하여 최소 1시간 20분 동안 배를 타야 하는 불편을 146가구 301명의 주민들은 이제껏 겪어왔다.

 

하지만 자라대교 개통으로 기상악화시 통제되었던 뱃길이 지금은 언제든지 차량을 이용하여 팔금도와 암태도를 차량으로 다닐 수 있고 천사대교와 압해대교를 거쳐 목포까지 오갈 수 있게 됐다.

 

군은 현재 추진되고 있는 임자~지도 구간과 추포~암태 구간의 연륙연도교 사업은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조기 완공 시킬 계획이다.

 

또 기본계획이 완료된 자라~장산간의 조기 발주와 비금~추포간 연도교의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개발계획 반영에 노력을 경주하여 다이아몬드 제도권의 육상교통망을 조속히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군수는 기념사에서 민선4기 군수 재임시절인 2009년 군에서 직접 사업시행을 결정하여 추진한 결과 자라도가 천사대교 개통과 함께 육지화가 되는 성과를 거양할 수 있었다면서 이는 당시 천사대교 개통과 동시에 자라도까지 육상교통망을 연계하겠다는 확고한 의지와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있어 경제적 가치보다는 섬 주민과 지역 발전이라는 가치를 우선하여 선택을 할 수 있었다고 준공의 의미를 부여했다.

 

 

 

 


기사입력: 2019/07/01 [13:09]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