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아닌 진도 서망항에서 오징어 풍어
‘물 반 오징어 반’…100여척 하루 위판액 1억원에 달해
 
박일광 기자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던 오징어가 요즘은 진도 서망항에서 풍어를 이루고 있다.

 

 

▲  상인·관광객 몰려 문전성시, 신선도 탁월해 전국 인기   © 호남 편집국

 

16일 진도군수협 서망사업소에 따르면 진도군 조도 인근과 신안 만재도·가거도 해역에 물 반 오징어 반황금어장이 형성되면서 서망항에 오징어잡이 어선, 상인, 관광객들이 몰려 들썩이고 있다.

 

지난 6월 중순부터 오징어 잡이 어선 100여 척이 조업하고 있으며, 척당 600여만원에서 1,000여만원의 위판고를 올릴 정도로 어황이 좋다.

 

 

▲     © 호남 편집국

 

서망항의 하루 오징어 위판량이 4,0005,000박스에 달해 상인과 관광객으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따뜻한 물을 좋아하는 오징어가 진도 해역에서 많이 잡히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05년부터 해마다 여름휴가 절정기인 78월 중순까지 전국으로 날개돋친 듯 팔려나가고 있다.

 

서망항 오징어 위판액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043억원, 201147억원, 201281억원, 2013120억원, 201410억원, 201510억원, 201632억원, 201746억원, 20181억원이다. 올해 위판액은 16일 현재 31억원이다.

 

현재 진도산 오징어는 20마리() 1상자에 35,00045,000(위판금액)으로 값이 싸고 맛이 좋다.

 

진도군수협 서망사업소 관계자는 진도 해역에서 잡은 오징어 신선도가 탁월해 광주, 부산, 서울 등 수도권 수산물 도매상의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7/16 [16:11]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