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함대, 한국 해군 최초 다국적 연합해군 연습
‘벨 부이’주관 위한 최초계획회의 거행
 
이길호 대표기자

30, 63개 기관 100여명 참석한 전국 단위 민··군 최초 회의

 

선박통제 및 보호 중요성에 대해 민··군 공감대 형성 및 발전방안 토의

 

▲     © 호남 편집국

 

해군 제3함대사령부(사령관 이성열 소장)30() 2020년 한국해군 주관 벨 부이(Bell Buoy) 연습을 위한 최초 계획회의와 선박통제 및 보호 협업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의 목적은 민ㆍ관ㆍ군이 벨 부이 연습에 관한 기본방향과 준비사항에 대해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며, 선박통제 및 보호 작전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발전방안에 대해 토의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해양안보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각 기관 간 유대와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는 것이다.

 

▲     © 호남 편집국

 

이번 회의에는 63개 기관 ’20벨 부이 연습최초 계획회의이자 선박통제 및 보호와 관련된 전국 단위 최초 회의로 민··군 각 기관의 실무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민간에서는 한국선주협회, 한국해운조합 등 11개 기관이, 정부기관에서는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등 24개 기관이, 군에서는 연합사령부, 합동참모본부, 해군본부 등 28개 부대()가 참여했다.

 

부표(Buoy)에 종(Bell)을 달아 선박을 안전하게 유도한다는 의미에서 유래한 벨 부이 연습은 해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군사적, 비군사적 위협에 대응하고 선박의 안전 항해를 보장하기 위해 해군과 정부기관, 민간(상선, 선사 등) 간에 이루어지는 정보공유 및 절차 연습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잠수함의 위협에서 선단을 안전하게 이동 시키기 위해 호송과 항로 지정 등을 위한 선박통제작전 개념이 탄생한 이래, 1986년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가 참가하는 벨 부이 연습이 탄생하였다.

 

▲     © 호남 편집국

 

연습 조직은 각 국 해군으로 태평양ㆍ인도양 해운실무단(PACIOSWG)’이며, 회원국은 한국, 미국, 호주,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브라질, 칠레, 프랑스, 남아프리카공화국, 싱가포르 등 11개 국가이다. 특히 ‘’20년 벨 부이 연습은 한국이 1989년 태평양ㆍ인도양 해운실무단에 가입 후 30년 만에 처음으로 주관하는 다국적 연합해군 선박협조 및 안내 연습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리 해군의 선박통제 및 보호 작전이란 한국군 작전 전구 내에서 모든 선박을 보호하고 작전 완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선박의 이동을 전반적으로 통제하며 선박의 행동이 군사활동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만드는 군사작전의 하나이다. 삼면이 바다로 이루어져있으며 무역 교역을 절대적으로 해상교통로에 의지하고 있는 한국에서의 선박통제 및 보호는 특히 중요하다.

 

▲     © 호남 편집국

 

회의에서는 선박통제 및 보호 작전에 대한 소개, ’20년 한국해군 주관 벨 부이 연습소개 및 기본계획, 선박통제 및 보호 업무의 발전방안 등에 대한 내용이 공유되었다. 민ㆍ관ㆍ군 기관의 실무자들은 각 발표주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내는 등 회의는 활발하고 뜨거운 분위기였다.

 

이성열 3함대 사령관은 한국은 대륙과 해양의 접점으로 아시아, 태평양 물동량의 기점이자 중심지이다. 이러한 지정학적 환경을 고려했을 때 2020년 한국에서 개최될 벨 부이 연습은 그 의미가 남다르다.”“2020년 한국 해군이 최초로 주관하는 다국적 연합해군 선박협조 및 안내 연습을 성공적으로 준비해 선박통제 및 보호 활동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국가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이바지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입력: 2019/07/30 [15:27]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