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해풍 맞고 자란 햅쌀 첫 수확
밥맛 뛰어난 조명1호 품종, 농가 소득 향상 기대
 
한향주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해풍 맞고 자란 품질 좋은 햅쌀을 본격적으로 수확하고 있다고 밝혔다.

 

▲     © 호남 편집국

 

첫 수확은 지난 26일 고금면 덕암리 황규우 쌀전업농회장의 논(5)에서 시작됐다.

 

이날 수확한 쌀은 밥맛이 뛰어난 조명1품종으로 완도지역의 일반 벼 수확기가 보통 10월 상중순인 것을 감안하면 40여 일 정도 일찍 수확을 한 것이다.

 

군에서는 벼 재배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조명1호 신 품종을 도입하고, ‘최고 품질 명품 햅쌀단지 육성 사업을 추진, 노화와 고금, 약산면을 중심으로 105햅쌀 단지를 조성하여 명품 햅쌀 재배 및 군의 역점 사업인 해양치유산업에 최고 품질의 쌀을 제공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명1호는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신품종으로 밥맛이 뛰어나고, 키가 작아 도복에 강하며, 재배하기 쉽고, 단보 당 생산량도 560이상으로 햅쌀용으로 경쟁력을 갖춘 유망한 품종이다.

 

일반적으로 공공비축미를 제외한 10월에 수확하는 일반 벼의 조곡 매입가격은 평균 50,000~52,000/40(조곡) 내외인데 비해, 조생종 추석용 햅쌀의 경우 65,000~68,000/40으로 일반 벼 대비 130% 이상의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조기 수확에 따라 태풍에 의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이점이 있어 농가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최고 품질 브랜드 쌀 육성 사업, 신품종 가공용 쌀 사업, 색깔보리 및 벼 2모작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농가 소득 향상과 농가에서 꿈과 희망을 갖고 영농에 종사할 수 있도록 내년에도 사업을 확대하는 등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완도군은 전국에서 가장 따뜻한 난지성 기후와 각종 미네랄이 풍부한 해풍이 부는 해양성 기후 지역으로 지역 및 기후의 장점을 살리고, 완도에 적합한 품종을 선택하여 미역 퇴비, 바닷물 이용 엽면 살포, EM 활용 등 독특한 농법을 실천해 나간다면 최고 품질의 명품 브랜드 쌀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안녕하십니까?
호남조은뉴스 완도지사 한향주 입니다.
 
기사입력: 2019/08/27 [15:03]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