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4섬, 신안군에 천사가 나타났다!
[화제] 시가 3억원 상당의 숲 1만 평 기부한 ‘서울토박이’
 
이길호 대표기자

전남 신안군과는 아무런 연고가 없는 서울 토박이가 임야 약 1만평을 신안군에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화제의 주인공은 서울에 거주하는 정모(65). 정씨는 신안군이 추진하고 있는 사계절 꽃피는 아름다운 섬 숲 가꾸기 사업을 하는데 작은 도움이라도 되면 좋겠다면서 장산면에 있는 본인 소유의 임야 약 1만 평을 아무런 조건 없이 신안군에 기부채납을 했다.

 

정씨가 기부한 임야 약 1만 평은 시가로 환산하면 약 3억 원에 이른다. 특히 천사(1004)대교 개통 이후 수익을 노린 외지인들의 소위 섬 투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여서, 정씨의 조건 없는 기부는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정씨는 사정이 있는 지인의 소개로 임야를 사게 됐지만 거리가 멀어 산림을 관리하지 못하고 사실상 방치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신안군을 믿고 맡기니 앞으로 아름다운 숲으로 잘 가꿔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우리 신안군이 ‘1마을 1숲 조성 사업을 하는데 있어서 가장 어려운 부분이 토지 매입인데 이렇게 조건 없는 기부를 해주시니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부자의 뜻에 맞게 신안의 숲을 잘 가꾸고 관리해서, 신안의 섬 숲이 다음 세대의 자산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 호남 편집국

 

정씨가 기부한 임야는 9월 신안군의회 임시회에서 공유재산관리계획이 의결 되면 소유권이전을 위한 절차가 진행된다.

 

신안군은 민선 7기 박우량 신안군수 취임 이후 사계절 꽃피는 아름다운 섬과 더불어‘1마을 1숲 가꾸기사업을 역점 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신안군은 14개 읍면에 ‘1마을 1’ 343곳을 조성 중에 있다.


기사입력: 2019/09/03 [10:27]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