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의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개발 MOU’ 환영
1.5GW 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구축, 일자리 3만개 창출 예상
 
이길호 대표기자

 

▲     © 호남 편집국

목포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도움 되도록 하겠다.”

 

한국전력공사은 전라남도, 신안군, 전남개발공사와 2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개발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내용을 보면 신안군에 한전 주도로 2028년까지 약 11조 원을 들여 1.5GW 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와 3GW 규모의 송·변전 설비를 구축한다는 내용으로서 한전의 예상에 의하면 이번 사업으로 인해 약 3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된다.

 

우기종 목포시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는 정무부지사 재직 시절에 기획했던 사업들이 이제 탄력을 받아 실행되는 걸 보니 감개무량 하다50조 원에 가까운 투자를 통해 8.2GW급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전남도의 블루 이코노미 사업이 순항하고 해당 사업을 통해 목포 경제의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기종 예비후보는 어로 활동 등 주민들의 생업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피해가 우려된다이러한 영향과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개발이익이 주민들에게 공유될 수 있는 방안도 고민해 실천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사입력: 2019/12/23 [12:07]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