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대반동 앞바다 스카이워크 개방
바다위 15m 상공에서 아찔한 스릴과 함께 즐기는 최고의 경관
 
이길호 대표기자

목포대교, 고하도 배경 사진찍기 좋은 명소로 등극 기대

 

 

▲     © 호남 편집국

 

목포 대반동 앞바다에 스카이워크가 들어섰다.

 

목포시는 대반동 유달유원지 앞바다에 총 사업비 14억원(국비 7, 시비 7)을 들여 조성해온 스카이워크 포토존 사업이 마무리되어 7월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스카이워크는 길이 54m, 높이 15m, 바닥의 3분의2 이상이 안전한 투명 강화유리 및 스틸발판으로 제작됐다.

 

 

▲     © 호남 편집국

 

상공 15미터에서 바다 위를 걷는 듯한 아찔한 스릴감을 제공하면서도, 입장객들의 안정감을 위해 난간 높이는 140cm로 기준 높이보다 20cm 높게 설계했다.

 

시 관계자는 스카이워크에서 바라보는 목포대교와 서해의 낙조, 목포해상케이블카 모습은 가히 최고의 풍광이라고 자부하며, 색다른 감동과 낭만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최근 다시 관광객들이 점점 늘어나기 시작한 대반동에 스카이워크 까지 들어서면서 이 일대가 목포 관광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스카이워크는 하절기(3~ 10) 09:00 ~ 21:00, 동절기(11~2) 09:00 ~ 20:00 까지 무료로 운영되고,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야간에는 출입이 통제된다.

 

 

기사입력: 2020/07/01 [13:37]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