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전남교육감 “모소대나무처럼 기다리겠다”
7월 월례조회 통해 임기 후반기 임하는 각오 피력
 
양지승 기자

단기간의 성과에 연연하지 않고, 재촉하지 않고, 기다리고, 신뢰하면서 변화를 이끌어 내겠습니다.”

 

 

▲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7월 월례조회 인사말 전문   © 호남 편집국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1() 오전 열린 7월 월례조회에서 임기 후반기에 임하는 각오를 피력하며 한 말이다. 장 교육감은 지난 201871일 취임해 이날 2주년, 4년 임기의 반환점을 맞았다.

 

장석웅 교육감은 맹종죽의 한 종류인 중국 극동지방의 모소대나무 이야기를 예로 들었다. 모소대나무는 씨를 뿌리면, 4년 동안 1년에 3cm밖에 자라지 않다가, 5년째가 되면서부터 하루에 30cm씩 커서 단 6주 만에 15m 이상 자라 숲을 이룬다.

 

장 교육감은 모소대나무가 5년 차에 접어들어 단숨에 큰 나무로 자라 숲을 이루는 것은 4년 동안 성장에 필요한 영양을 축적하고, 어떤 비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도록 단단한 뿌리를 내뻗었기 때문.”이라며 모소대나무에 있어 4년은 기다림과 준비와 인내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   전라람도교육청 7월 월례조회 현장 사진   © 호남 편집국

 

장 교육감은 모소대나무의 이런 가르침을 배울 것.”이라며 남은 임기 후반에는 각자가 큰 나무가 되고, 함께 큰 숲을 이룰 수 있도록 조금 더 여유를 갖고 기다리면서 변화를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우리는 인구절벽과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등으로 일찍이 경험해보지 못한 문명사적 전환기에 처해 있다.”고 진단한 뒤 임기 후반기 2년 동안 최소 우리 아이들의 10년을 내다보면서 미래교육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월례조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간부진과 71일자 인사발령으로 새 업무를 맡은 직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주민직선 3기 장석웅 교육감 취임 2주년을 맞아 지난 2년 동안 걸어온 모두가 소중한 혁신전남교육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소망을 담은 동행 2영상이 상영됐다.

 

 

 

 

 

 

 

기사입력: 2020/07/01 [13:56]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