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코로나19 대응 2차전 돌입 발열 체크소 운영 재개
완도대교, 고금대교, 완도여객선터미널, 해남 땅끝항 총 4개소 운영
 
한향주 기자

최근 수도권, 충청권, 전북에 이어 광주광역시와 전남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광주광역시와 전남도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     © 호남 편집국

 

이에 완도군은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하여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고자 지난 55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종료되었던 발열 체크소 운영을 지난 4일 재개했다.

 

발열 체크는 군 주요 진입로인 완도대교와 고금대교, 완도여객선터미널, 해남 땅끝항 등 총 4개소에서 실시한다.

 

발열 체크소 운영이 재개된 날 현장을 방문한 신우철 완도군수는 군민의 안전을 위해 묵묵히 근무를 서준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며, 점점 날이 더워지고 있기 때문에 건강관리를 잘 해 줄 것을 당부하며, 군민들에게는 군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으므로 코로나19 예방 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꼭 지켜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     © 호남 편집국

 

군 관계자는 군으로 유입되는 모든 차량의 탑승자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함으로써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원천 차단하여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의 안전과 청정완도를 지키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은 지난 2월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확산되면서 229일부터 55일까지 총 67일 간 대교와 항 포구 등 총 10개소에서 발열 체크소를 운영했다.

 

아울러 관광객 급증에 따른 섬 입도 통제, 낚시 어선 입출항 금지, 해외입국자 별도 시설 2주 격리 의무화 행정명령 발동 등 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한 결과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청정완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으로 손 씻기가 중요한 만큼 개학 전 유치원 및 초중학교 등 10개소에 세면대를 설치하였으며, 이번 달에는 어린이집 17개소에 세면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군은 매일 읍면장 영상회의를 개최하여 관내 방역 사항을 점검, 조치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안녕하십니까?
호남조은뉴스 완도지사 한향주 입니다.
 
기사입력: 2020/07/07 [13:43]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