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현장 생생한 목소리 청취…간부공무원 현장 방문
 
박일광 기자

이동진 진도 군수가 지역발전을 견인할 주요 개발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간부공무원들과 함께 사업현장을 방문, 주요 현안을 직접 점검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최근 현장 방문을 통해 세방낙조 관광명소화 사업현장, 진도항배후지, 남도진성, 아리랑마을관광지 등을 점검했으며, 또 신기지구 전원마을, 군내농공단지, 녹진관광지, 바닷길체험관, 송군 투자선도지구, 돈지 울금가공사업소 등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평소 소통과 협치를 통한 사업추진을 강조해온 이동진 군수는 사업현황과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예상되는 문제점과 대책을 논의했으며, 현장관계자와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는 등 현장 소통을 이어갔다.

 

특히 이번 현장 방문에는 올해 새로 부임한 윤영주 부군수가 동행해 관내 주요 시설물과 현안 사업장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추진상황을 세심하게 점검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번 현장 방문에 이어 2월 초에는 운림산방을 비롯 운림명승지구 관광활성화사업 대상지, 삼별초 추모관, 농산물가공센터,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대상지 등을 차례로 방문해 현장 행정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군정 사업의 성공 여부는 현장을 면밀히 살펴 문제점을 하루빨리 보완하는 것이 중요하다진도군민의 자긍심과 진도군의 위상을 드높일 핵심 사업들을 차질 없이 진행해 군민 모두가 행복한 진도를 건설하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사업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1/28 [15:01]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