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해어업회사법인 마른김 산지가공시설사업 준공식 개최
세계자연유산 신안갯벌에서 생산되는 물김 브랜드화에 박차
 
이길호 대표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11월 24일 압해읍에 위치한 ㈜다도해어업회사법인 마른김 가공공장에서 산지가공시설 준공식을 가졌다.

 

▲     © 호남 편집국

 

  ㈜다도해어업회사법인은 신안군 압해읍 송공리에 설립된 마른김 가공업체로 2020년 2월 사업자로 선정되어 공장 건축, 마른김 건조기계 설치, 가공용수 정수시설 설치 등 132억원을 투자하여 금년 11월 시운전을 시작으로 위생적이고 고품질의 마른김 생산에 나선다.

 

  이는, 첫째도 소득, 둘째도 소득, 셋째도 소득이라는 목표로 군정을 이끄는 박우량 신안군수가 군민의 소득증대를 위하여 ㈜다도해어업회사법인 가공공장 유치에 수년간의 노력으로 결실을 맺었다.

 

▲     © 호남 편집국

 

  박우성 대표는 준공식에서  “수산물 산지가공시설을 지원해준 신안군에 감사하며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신안갯벌에서 생산되는 고품질 물김을 이용해 신안 김이 세계 최고가 되도록 노력하고, 아울러 지역 사회 발전에도 공헌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우리군에는 국내 최고 김 수출 기업이 있는 곳으로 신안 김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신안군의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     © 호남 편집국

 

  한편, 신안군 김산업은 550어가의 물김 양식어가와 24개 가공업체에서 마른김과 조미김을 생산하여 1,700여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매년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사입력: 2021/11/24 [16:52]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