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새해 첫 호남방문 더밝은미래위원회 출정식으로 힘을 보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는 새해 첫 호남 일정으로 광주를 찾았다.
 
이길호 대표기자

이낙연 전 대표와 손을 맞잡고 원팀 행보를 이어갔다.

 

▲   더밝은미래위원회 김명선 상임위원장(우) 더밝은미래위원회 양지승 대외협력본부장겸 전남위원장(좌)   © 호남 편집국

 

국가 비전위원회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위기극복, 국민통합, 민주당의 약속 등에 대해 기조 발언을 하며 60·70세대, 엄마, 청년, 문화예술인들의 발표를 듣고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호남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자발적 지지자들이 현장을 찾아 이재명을 연호했다.

 

▲     © 호남 편집국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바탕을 이룬 더밝은미래위원회는 회원 1000여명이 모여 대한민국 대전환, 경제 앞으로 민생 제대로, 나를 위해 이재명을 외치며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보탰다.

 

담대한 첫걸음으로 출정식을 겸한 오늘 행사에서 더밝은미래위원회 김명선 공동상임위원장은 “더밝은미래위원회는 30여만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만든 풀뿌리 시민운동 조직으로 오늘 1000여명의 시민들이 함께해 주셨다”라며 “100만 시민 언론의 병 활동 등을 포함해 이재명 후보의 정책 능력, 실천력, 실적 등을 제대로 알리는 풀뿌리 시민운동을 통해 이재명 포지티브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 호남 편집국

 

이어 김명선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의 좋은 정책들로 많은 분이 혜택들 봐왔기에 시민사회에 제대로 소개해 시민주권 확립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출정식의 포부를 밝혔다.

호남의 힘이 이재명 후보에게 집결되어 지지율 격차를 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입력: 2022/01/06 [09:5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