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장 3파전 예고?
 
이길호 대표기자

 ‘이재명의 사람’으로 알려진 김명선 시민총회 상임대표의 광주광역시장 출마선언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     © 호남 편집국

 

김 상임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의 이재명 후보 직속 시민캠프 더밝은미래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맡아, 대규모 전국조직을 이끌며 이 후보의 득표에 지대한 성과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광주와 전남북을 중심으로 한 호남에서의 김 상임대표의 활약은 이재명 후보의 높은 호남 득표율로 여실히 증명되었다는 평가다. 이로 인해 광주에서는 김 상임대표의 역량에 주목한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을 중심으로 광주광역시장 출마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이용섭 현 시장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첨예한 재대결에 대한 우려와 새롭고 신선한 인물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어 김 상임대표가 호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반 지역민들에게는 아직 크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시민사회 저류에서는 ‘김명선 현상’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그의 존재가 부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재명 후보가 대선에서 석패한 후 광주를 비롯한 호남지역에서 기성 정치인들에 대한 책임론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재명 후보측 핵임인사로 신선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가진 김 상임대표가 급부상하면서 광주광역시장 선거는 한층 열기가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     © 호남 편집국

 

한편, 김 상임대표는 매일같이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인사들을 두루 접촉하며 지방선거와 자신의 역할에 대해 중지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임대표가 광주광역시장 출마를 선언하면 더불어민주당 경선은 현 시장과 전 청와대 정무수석 그리고 ‘이재명의 사람’이 대결하는 3파전 빅매치가 되어 전국적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입력: 2022/03/29 [08:02]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