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함평 갯벌서 고립된 2명 긴급 구조
조개 잡으러 갯벌에 들어갔다가 구조 요청
 
이길호 대표기자

늦은 오후 전남 함평군 돌머리해수욕장 인근 갯벌에 고립됐던 70대 남성 2명이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     © 호남 편집국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지난 16일 오후 8시 33분께 함평군 돌머리해수욕장 인근 갯벌에 조개를 잡으러 들어갔던 A씨(70대, 남) 등 2명이 갯벌에서 발이 빠져 육지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구조세력을 급파했다.

 

해경 파출소 순찰팀과 서해특수구조대는 현장에 도착해 소방과 함께 합동으로 수색을 실시, 이날 오후 9시 49분께 돌머리 해변으로부터 북서쪽 약 1km 떨어진 지점에서 고립됐던 A씨 등 2명을 발견하고 무사히 구조했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구조된 A씨 등 2명은 119구급대에 인계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 조치됐으며 건강은 모두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갯벌 활동 시에는 사전에 물때를 확인하고 구명조끼 착용 등 필수 안전장비를 착용해 줄 것”을 당부하며, “만일의 사고를 대비해 실시간 요구조자의 위치 확인이 가능한 핸드폰 앱 ‘해로드’를 설치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기사입력: 2022/04/18 [10:00]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