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소중한 나의 기억 치매환자 쉼터’ 9월까지 운영
‘일상에서의 치매 관리’ 확대와 낙상 예방·신체 근력 증진 운동 프로그램
 
박일광 기자

진도군 보건소가 지난 7월부터 오는 9월까지 치매환자쉼터 프로그램을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17일 군에 따르면 진도군 치매안심센터가 치매 중증화 억제를 위해 경증치매환자들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인지강화 프로그램을 3개월 동안 주 2회씩 치매환자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치매 환자 쉼터는 치매 악화 방지를 위해 ▲인지기능 향상을 위한 학습지 풀이 ▲뇌를 자극하는 원예·수공예 활동 ▲ 낙상예방과 신체 근력 증진을 위한 ‘실버훌라댄스’ 등의 다양한 인지 자극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군은 치매 환자 쉼터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 활동을 통해 자기 표현력을 증가시킬 수 있고, 자존감이 회복과 함께 사회적 관계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     © 호남 편집국

 

진도군 치매안심센터는 간호사, 작업치료사, 전문 치매 예방 강사 등 인력을 구성해 치매환자를 위한 ▲치매환자쉼터 ▲경도인지저하자를 위한 인지강화교실 ▲정상군을 위한 찾아가는 치매예방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르신들과 가족들은 “다양한 원예 수업을 통해 집에 꽃 등 반려식물이 많아 좋고 ‘실버 훌라’를 처음 배워 봤는데 신기하고 우리도 춤을 출 수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며 “삶의 활력 증진과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 의욕이 계속 높아져 만족한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 관련 프로그램 문의는 진도군 치매안심센터와 치매안심센터 임회분소 방문·상담이 가능하며, 전화상담은 24시간 치매상담 콜센터(☎ 치매상담 콜센터 1899-9988, 진도군치매안심센터 540-6962~7).


기사입력: 2022/08/17 [15:11]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